인산한의원

상담예약

궁금하신 사항을 문의해 주시면 빠른 시일 내에 친절히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단, 글쓰기는 회원가입 및 로그인 하신 후에 가능합니다.

Re:자궁경부암을 항암치료중인데 인산의학으로 치료하는 방안에 대한 상담

작성자
인산한의원
작성일
2022-09-11 19:12
조회
52
자궁암의 뿌리는 한의학에서 간으로 봅니다. 뿌리인 간이 좋아지지 않으면 자궁을 잘라내도, 화학항암제를 투여해도, 방사선으로 태워죽여도 종종 재발하거나 간, 복부, , , 임파로 전이되는 이유입니다.

자궁암은 간의 청혈기능이 쇠약해지면 불순물, 노폐물이 자궁에 쌓여 세포가 변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간이 좋아져야 근치될 수 있습니다.

인간의 몸은 생명체이기 때문에 나무로 비유하자면 자궁은 나무의 가지이고 간은 뿌리이기 때문에 단순하게 생각하여 가지를 잘라내거나 죽이면 치료가 될 것 같지만 처음에는 암이 줄어들다가도 화학독성에 의해 나중에는 오히려 간이나 다른 곳으로 전이되거나 악화되어 복수가 차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자궁과 간의 연결관계를 무시하면 자궁과 연결된 간이 중독되고 손상을 입어 면역계와 간이 타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때때로 복수가 차는 현상을 볼 수 있는데, 인체 수작업 담당을 맡은 신장이 중독, 손상되어 기능을 잘 수행할 수 없을 때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간이 큰 손상을 입으면서 그 여파가 신장까지 손상시켰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때도 간이나 신장이 사진상으로는 멀쩡할 수 있습니다. 기능 중독은 사진에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복수를 뽑아낸다 하더라도 신장이 회복되지 않으면 복수는 다시 차오르기도 합니다.

임파선의 뿌리는 신장입니다. 모든 호르몬은 신장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자궁암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려면 뿌리인 간이 좋아져야 합니다. 뿌리가 좋아지면, 간, 신장이 건강해지면 면역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면역세포가 활발하게 암세포를 억제, 사멸시킬 수 있습니다.

수술하든, 항암, 방사선 치료를 하고 있든 면역계가 강해져야 하고 간이 건강해져야 한다는 사실은 변함없습니다. 많은 지궁암 환자들이 암종을 잘라내면 해결될 거라고 단순하게 생각합니다. 화학독성물질(항암제)로 암세포를 죽이면 치료된다고 생각합니다. 방사선으로 그 부위를 태워 없애면 암이 나을 거라고 착각합니다. 아닙니다. 뿌리인 간이 좋아져야 자궁암이 다스려질 수 있습니다.

자궁암은 간의 기운이 이미 쇠하여 자궁암이 발생하였기에 간이 취약하니 당연히 모든 유해물질, 화학물질을 조심해야 합니다. 자궁암은 외부로부터 들어온 독성물질, 화학물질과 스트레스나 과로로 발생한 인체내 유해물질, 노폐물 등이 쌓여 간과 오장의 기능이 중독되거나 저하되어 면역계가 약화되고 세포가 파괴되는 병입니다.

노폐물, 유해물질을 해독 배출하고 오장에 좋은 천연치료물질을 보충해주어 면역계 정상화, 생체치유력을 강화시키고 정상세포가 빨리 자라게 도와주어야 합니다. (해독보원: 노폐물 배출, 천연치료물질을 보충하여 생체치유력 강화)

각종 암의 마지막 단계는 뿌리인 오장이 중독되고 쇠약해지는 것입니다. 첫 시작이 어느 부위 암이든 진행과정은 비슷합니다.

초기 자궁암으로 시작해(자궁의 뿌리는 간) 수술이나 화학항암 후에 뇌(뇌의 뿌리는 신장), 또는 뼈(뼈의 뿌리는 신장), 폐나 간으로 전이되면 치료는 힘들어집니다. 한시라도 빨리 몸속의 독성물질을 해독, 배출하는 간, 신장, 오장을 돕는 천연치료물질을 복용하여 세포를 살려나가야 합니다.

자연에는 거짓이 없습니다. 원인 없는 결과는 없습니다. 암의 원인은 독성물질이고 독성물질이 몸안에 쌓이면 세포를 변질시켜 암이 됩니다. 암의 원인은 단순 명료하지요. 거짓은 복잡합니다. 사람을 헷갈리게 만들어 판단력을 흐리게 합니다.

기능을 저하시키고 세포를 파괴하는 독성물질의 양 A - 천연치료물질의 양 B = 0 이하가 되면 치료가 시작되지만 그 반대라면 어렵습니다.

다른 병원약과의 병행 여부, 수술, 화학항암제, 방사선 병행 여부

천연치료물질로 간을 보호하고 면역을 정상화하며 오장에 영양을 공급하는 것은 오히려 수술이나 화학치료의 성공률을 높여줍니다. 수술하든, 안 하든, 화학항암제를 먹든, 안 먹든 간을 보호하여 생체치유력을 높여주는 좋은 천연물질을 복용하면 인체에 유익하기 때문입니다.

간과 오장에 좋은 천연치료물질을 복용하여 생체치유력을 높이는 것이 암치료의 핵심입니다.

아직 밥을 먹으면 희망이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밥을 먹을 수 있느냐고 제일 먼저 묻습니다. 밥을 먹는다는 것은 아직 간의 소화효소 생산기능이 살아있다는 뜻이며 간이 다 중독되어 모든 기능을 잃은 건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055 964 1191
전체 0